갤러리아면세점, 송승헌 한류마케팅 본격 시동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한화갤러리아(대표이사 황용득)가 갤러리아면세점 모델인 한류스타 송승헌이 출연한 광고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글로벌 커뮤니케이션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광고는 ‘금빛 여정의 시작’이라는 테마로 63빌딩 내 갤러리아면세점 63과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스토리 형태로 보여주는 구성이다. 송승헌이 금빛 드레스를 입은 여자 모델과 마주치며 나타나는 미묘한 감정선을 통해 면세점을 설렘과 기대감이 시작되는 곳으로 묘사하고 있다. 광고 후반부 ‘이제 당신을 만납니다’라는 엔딩 카피와 함께 갤러리아면세점 63을 통한 여행의 설렘과 기대감의 시작을 보여준다.

이번 광고에는 한류스타 송승헌과 함께 빅뱅, 싸이, 2NE1 뮤직비디오와 무한도전 영상광고 등으로 유명한 CFㆍ뮤직비디오계의 ‘미다스 손’ 차은택 감독이 영상 제작을 했고, 김연아와 차승원, 이승기 등 다수 연예인들과 CF로 호흡을 맞춘 최용빈 사진작가가 지면광고를 맡았다.

갤러리아면세점이 한류스타 송승헌이 출연한 광고를 공개 본격적인 한류마케팅 시동을 걸었다. 사진은 갤러리아면세점 광고영상. [사진제공=한화갤러리아]

갤러리아면세점 63관계자는 “최고의 제작진과 모델의 만남으로, 갤러리아면세점 63의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로맨틱하게 묘사했다”고 설명했다.

갤러리아면세점의 송승헌 광고는 한국과 중국의 다양한 채널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국내에서는 갤러리아면세점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유투브, 지하철 등 온라인 및 옥외 광고를 통해 선보이고 중국에서는 위챗, 웨이보, 바이두, 요우쿠, 마펑워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만날 수 있다.

갤러리아면세점을 설렘과 기대감이 시작되는 곳으로 표현한 엔딩 카피 ‘이제 당신을 만납니다’는 중국 고객들에겐“기다릴게요, 이곳에서”로 번역한 중국어 버전으로 별도 제작됐다.

갤러리아면세점은 향후 메인모델인 송승헌 외에도 매 시즌 골든 드레스의 여신이 될 여성 서브 모델을 선정, 기존 면세점과 다른 차별화된 모델 마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갤러리아면세점은 송승헌 광고영상 공개와 함께 오는 10일까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광고 영상 소문내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추첨을 통해 30명에게 크리스피크림 오리지널 하프더즌(6개입)을 증정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