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내년 최저임금 13% 이상 인상해야”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이 최저임금 1만원 실현을 위해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13% 이상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4일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 등에서 열린 ‘최저임금 인상 촉구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13%인 784원 이상 인상해야 한다”며 “13% 인상안은 경영계와 노동계가 대립을 중단하고 조금씩만 양보하면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 수준”이라고 밝혔다.

경실련 관계자는 “현재 한국경제의 경제성장 둔화와 경기 불황은 ‘소비 부족’으로 촉발된 것”이라며 “월급과 같은 임금소득을 높여 구매력을 키워야 나라 경제의 성장이 회복세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경제적인 파장을 고려해 당장 최저임금 1만원을 실현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며 “단계적으로 수년 내에 인상하는 것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도 말했다.

경실련의 주장에 따르면 784원 인상분은 최근 2년 간 최저임금 인상액을 합친 것보다 낮은 금액이다.

또한 이들이 주장하는 대로 매년 최소 13%를 인상해야 2020년 우리나라 법정 최저시급이 1만원 이상이 된다.

경실련은 앞서 경제·경영·노동법 전문가 105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 여부 및 인상률을 조사한 결과, 90.5%인 95명이 최저임금 인상이 필요하다고 답했다고발표한 바 있다.

경실련은 “앞으로 최저임금위원회의 회의를 꾸준히 모니터링하며 최저임금이 결정된 후에는 관련 제도 개선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