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디마프’, 꼰대들의 짠내났던 8주… 시청자도 시청률도 울렸다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살아있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 외침 그대로였다. ‘꼰대’들은 어깨를 맞대고 나란히 앉은 채 지는 태양을 바라봤다. ‘젊은이’ 고현정은 조금 떨어져 그들을 바라본다. 석양은 더 뜨거웠고 아름다웠다. 그들도 그랬다. 인생의 종점을 향해 가는 시니어들의 삶은 누구보다 더 뜨거웠고 아름다웠다.

지난 2일 ‘디어마이프렌즈’가 8주간의 인생 여행을 마쳤다. 한 편의 다큐이자 황혼의 삶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꼰대들의 외침에서 진솔한 고백으로 젊은이들을 울렸다.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고 막을 내렸다.

[사진= CJ E&M 제공]

짠내 나는 ‘꼰대들과 그들을 빛냈던 고현정-조인성= 고두심, 김혜자, 윤여정, 나문희, 윤여정, 김영옥, 주현, 신구, 이렇게 8명의 ’시니어벤저스‘와 고현정, 조인성이 함께한 16개 이야기로 안방은 울고 웃었다. 이해할 수 없었던 것들을 이해할 수 있었고 성장은 시니어들에게도 예외는 아니었다.

시니어들은 저마다 다른 노년의 삶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첫 번째는 죽음이었다. 고두심은 죽음의 문턱 앞에서 살아 돌아왔다. 성공적으로 암 수술을 마친 고두심은 딸 고현정과 뜨거운 포옹을 한다. 살아있음에 감사하는 순간이다. 두 번째는 치매, 김혜자는 더 심해지는 치매에 스스로 요양병원을 택한다. 세 번째는 함께 늙어가는 배우자. 꼰대의 끝판왕, 가부장적이고 짠돌이였던 신구도 아내 나문희를 위해 아낌없이 돈을 쓰고 다정한 모습으로 변했다. 평생을 그렇게 살아온 신구가 아내에게 사랑 표현이라는 걸 하기 시작했다. 네 번째는 사랑이었다. 주현과 김혜자의 로맨스는 그들도 아직 살아있고 사랑한다는 메시지를 보여줬다. 

[사진= CJ E&M 제공]

아직 끝이 아니었다. 김혜자는 “죽더라도 길 위에서 죽고 싶다”며 병원을 나와 시니어들과 함께 번개 여행을 떠난다. 황혼들의 청춘 여행,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여행길에서 지는 석양 뒤로 시니어 8명의 뒷 모습과 함께 극은 막을 내렸다.

그들이었기에, 또 노희경이었기에 고현정은 절제를, 조인성은 조연도 마다하지 않았다. 특별출연이었던 조인성은 고현정과의 달달한 연인 연기로 과하지도 덜하지도 않은 조연 역할을 톡톡히 했다. 고현정과 사랑하지만 헤어질 수 밖에 없었던 가슴 아픈 연인을 보여주며 또 다른 짠내를 자아냈다.

혼자 빛나는 시간이 많았던 여배우 고현정도 고두심의 딸 박완으로 8주를 살았다. 시니어들의 빛을 죽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녹아 들었다. 사연 많은 부녀 지간으로 울기도 많이 울었다. 어렸을 적 엄마가 자신을 데리고 자살을 기도했던 기억을 꺼내 고두심의 마음을 무너지게 만든다. 억척스러운 엄마 고두심에게 서운한 것도 불만도 많지만 결국엔 속 깊은 딸이었다. 처음엔 이해하지 못하지만 점점 엄마와 엄마의 동문들을 하나 하나 이해하고 안으려고 한다. 결국 그들의 이야기를 책으로 집필하기로 결심하면서 극의 후반부는 화해와 이해로 향해갔다.

[사진= CJ E&M 제공]

마지막회 앞두고 최고 시청률 경신, tvN 드라마 시청률 5위 기록= 꼰대들의 유쾌한 인생찬가에 시청자들도 시청률도 울었다. 지난 2일 방송된 마지막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기준 가구 평균 7.2%, 최고 9.5%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최종화에서도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등극했다. 8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수성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전국 기준/이하 동일)

마지막 회 전회 분인 15회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tvN 드라마의 역사를 새로 썼다. 평균 8.4%, 최고 11.7%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8주 연속 동시간대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로써 ‘응답하라1988’, ‘시그널’, ‘응답하라1994’, ‘또 오해영’에 이어 역대 tvN 드라마 중 5위에 올랐다.

이전 드라마들이 젊은 타겟에 맞춘 요소로 흥행에 성공했던 것과 비교하면 ’디어마이프렌즈‘의 성적표는 더욱 의미가 있다. 시니어들의 이야기가 다수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는 보여주기 때문이다.

[사진= CJ E&M 제공]

노희경 작가, “눈물 나게 감사합니다” 뭉클한 종영소감 전해= “너그러이 괜찮다 받아주신 것, 눈물 나게 감사합니다.” 마지막 회가 끝난 뒤 노희경 작가가 개인 SNS를 통해 뭉클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작가가 돼서 이렇게 잔인해도 되나. 드라마 결말을 쓰며 내 잔인함에 내가 소름이 돋았다. 그래서 세상의 모든 부모에게 쓰는 내내 끝난 후에도 참 많이 미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를 함께한 친애하는 나의 늙은 동료 배우 선생님들, 완(고현정)이를 내세워 내뱉은 살벌한 작가의 꼰대 뒷담화에 맘도 아리셨을 건데, 너그러이 괜찮다 받아주신 것, 눈물 나게 감사한 마음이다. 더러는 아파서, 불편해서, 이 드라마를 보고 싶지 않다고 하는 시청자도 있는데, 당신들은 당신들의 불편한 얘기를 온몸으로 마주하고 서서, 표현하면서, 얼마나 막막하고 두려우셨을까. 가슴이 먹먹하다”며 열연을 펼친 시니어들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 CJ E&M 제공]

또 “그리고 배운다. 나도 당신들처럼 어떤 미래가 닥쳐도 내 앞에 주어진 길을 피하지 않고 당당하고 치열하게 걸어가리라. 도망치지 않으리라. 웃음도 잃지 않으리라. 혼자서도 빛나는 길마다 하고, 기꺼이 이 힘든 드라마의 짐꾼이 되어준 고현정 씨에게 고마운 마음이다”고 덧붙였다.

드라마 시작 전 제작발표회 당시 “더 늦기 전에 꼭 해야만 했다”는 시니어들의 이야기를 노희경은 결국 해내고야 말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