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러브로 밀어서 발이 떨어졌는데”…이대호 ‘황당한 아웃’

[헤럴드경제]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황당한 아웃을 당했다.

이대호는 지난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필드에서 가진 볼티모어와의 홈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6회 2루타를 날렸다.

이대호는 2루에 안착 후 중심을 잃어 베이스에서 잠시 발이 떨어지자 아웃이 선언됐다. 먼저 슬라이딩하며 2루 베이스를 터치했지만 수비수가 계속 태그를 하면서 중심을 잃어 잠시 발이 떨어졌고, 그 순간 2루심은 아웃을 선언했다. 이대호는 글러브에 밀렸다고 강하게 어필했지만 번복되지 않았다.

시애틀 스캇 서비스 감독까지 나와 항의를 해봤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사진=엠스플뉴스 영상 캡처]

이어진 7회 시애틀의 수비 때는 이대호의 팀 동료 로빈슨 카노가 스쿱과 같은 방법으로 보복을 가해 야구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대호는 이날 4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시애틀은 12대 6으로 볼티모어를 누르고 3연승을 달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