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대우조선해양 비리의혹, 美 엔론 사태와 유사”

 [헤럴드경제=이형석ㆍ장필수 기자]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대우조선해양 분식 회계 및 비리 의혹이 미국의 엔론 사태와 유사하다는 주장을 했다. 또 대우조선해양의 채권자인 산업은행의 관리부실에 대해서는 “권력의 전리품 같은 인사 때문”이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더민주 비대위 회의에서 “최근 언론보도에 의하면 산업은행의 대우조선해양 관리가 여러 가지로 문제가 되고 있다”며 “그동안 대우조선해양과 관련해 산업은행 강만수 전 회장 이후 홍기택 전 회장에 이르기까지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좋지 못한 얘기가 들렸다”고 했다. 이어 “산업은행 회장에 대한 인사에 있어서 개인의 능력보다 권력의 전리품 같은 인사를 단행해 이런 결과가 있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또 “특히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과 관련해서 그간에 회계법인, 신용평가사, 금융기관, 경영감독기관 모두가 다 협력을 해서(연루가 되서) 오늘날과 같은 결과를 초래했다”며 “미국의 엔론 사태가 대우조선해양 사태와 유사하지 않느냐”고 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김 대표는 “미국의 엔론이라는 회사의 분식 회계의 결과로 엔론의 경영자는 형사상으로 엄청난 중죄 처벌을 받았다”며 “엘론에 자문했던 회사, 회계법인 모두가 처벌됐다, 특히 자문했던 아서엔더슨은 회사 자체가 폐지됐다”고 했다. 김 대표는 “왜 그런 결과가 났느냐, 과거에는 상호 견제하는 측면에서 회사 자문도 하고 경영 평가도 하고 했는데, (엔론사태에서는) 그 사람들이 다 합심을 해서 엔론이라는 회사를 도와 오랜 동안 분식회계를 하고도 오래 버텼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김 대표는 “감사원은 2011년을 제외하고는 매년 산업은행에 대해 감사를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산업은행의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대주주로서 어떻게 (관리)했는지 감사는 못했다, 권력의 비호를 받는 회사이기 때문에 적당히 지나간 것인지 이것도 우리가 식별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산업은행에 대한 국회 차원에서의 조사를 철저히 해서 우리 산업의 전반적인 구조조정의 보다 명확한 기준을 설정했으면 좋겠다”며 “공연히 최근에 일어난 브렉시트를 거론해서 구조조정 자체를 자꾸 지연시키는 누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