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석 순간 급정거, 위험천만 탈선…“인명피해 없이 오후2시반 복구”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코레일은 집중호우로 산악지역 지반이 약해지면서 4일 발생한 열차 낙석 충돌사고와 관련해 오후 2시30분쯤 사고구간 복구가 완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1분경 영동선 석포역 인근에서 정동진역을 출발해(06:30) 동대구역(12:30)으로 향하던 제1671 무궁화호 열차가 낙석과 접촉했다.

코레일은 사고원인이 중부지방에 내린 집중 호우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코레일은 사고열차의 기관사가 낙석이 무너진 상황을 보고 급정차해,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사고 구간은 하루 6개 열차 운행하며 15시 이전에 운행되는 열차는 없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