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비정규직과 정규직 차별 폐지해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4일 “동일노동 동일임금의 원칙을 실현해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차별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비교섭단체 대표연설문을 통해 “20대 국회가 세워야 할 첫 번째 정의는 바로 노동시장에서의 정의이고 그 중심에 비정규직 문제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원내대표는 “대기업 정규직 임금을 100으로 보았을 때 대기업 비정규직은 65%, 중소기업 정규직은 49.7%, 중소기업 비정규직은 35%에 불과하다”며 “이런 차별을 그냥 두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전체 고용인구 속에서 우리나라가 비정규직 비율이 유난히 높은 것은 비정규직에 대한 임금차별이 무한정으로 허용되어 왔기 때문”이라며 “한국과 비슷한 실상이었던 일본도 비정규직 임금을 인상하여 정규직의 80% 수준까지 올리겠다고 공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께선 2012년 대선과정에서 공공부문부터 상시,지속적인 업무에 대해서는 2015년까지 비정규직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비정규직 차별회사에 대한 징벌적 금전보상제도를 적용하겠다고 공약하셨다”며 “약속을 지켜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와 정의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약속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정의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약속을 대신 지키는 ‘진박정당’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