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살인부른 층간소음, 윗층 이웃 흉기로 찔러…

[헤럴드경제]경기도 하남의 한 아파트에서 주민이 윗층에 사는 이웃을 흉기로 찌르고 도주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하남경찰서는 지난 2일 오후 5시 50분쯤 하남시 신장동의 한 23층짜리 아파트에서 20층 주민 김모(34)씨가 21층에 사는 60대 노부부를 흉기로 찌르고 도주했다고 밝혔다.

흉기에 찔린 노부부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부인 A씨(67)는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팔부위를 찔린 남편 B씨(68)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1년 전 이 아파트로 이사온 노부부와 김씨가 평소 층간소음으로 다툼이 잦아다는 주민들의 진술에 따라 층간소음 문제로 생긴 범행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달아난 김씨를 뒤쫓고 있다. 한 주민은 “노부부 집으로 주말이면 손자들이 찾아오곤 했는데, 그때마다 갈등이 있었던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범행 직후인 오후 5시 55분쯤 집에서 옷을 갈아입고 아파트 밖으로 빠져 나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 영상에 잡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