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음악방송 순위 논란…“4위가 반나절만에 1위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음악방송 순위제’가 불투명한 집계방식, 조작 논란 등으로 도마에 오른 가운데 최근 유사한 사례가 또다시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다수의 네티즌이 케이블 방송 MBC뮤직의 ‘쇼챔피언’이라는 프로그램의 ‘아이돌챔프’ 사전투표 순위 집계 방식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아이돌챔프’는 특정 가수에게 사전투표를 하는 어플로, ‘쇼챔피언’에서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아이돌챔프’ 투표가 꼭 필요하다.

‘아이돌챔프’ 투표는 6월 28일부터 일정기간 동안 총 투표수가 누적되는 ‘누적투표’ 형식이다. 투표는 하루에 한 아이피당 총 3번까지 가능하다.

‘아이돌챔프’ 득표율 현황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팬들의 의구심을 제기하는 부분은 지난 3일 불과 몇 시간 만에 비정상적으로 많은 수의 표가 한 가수에게 몰려 4등에 머물렀던 가수가 1위가 됐다는 점이다.

2일 밤 10시까지는 분명 비스트의 ‘버터플라이(Butterfly)’가 41.1%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엑소의 ‘몬스터(Monster)’로 득표율 34.5%였다. 태연의 ‘와이(Why)’는 4.4%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4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2시간이 채 되지 않아 태연의 ‘와이’는 30.3%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2위로 올라왔고 3일 오후 1시경에는 비스트의 ‘버터플라이’를 제치고 1위에 등극했다. 반나절 만에 4위가 1위로 올라선 것이다.

이에 비스트의 팬들을 비롯한 네티즌은 “5일 누적치를 반나절 만에 따라잡는 게 말이 되냐”며 ‘쇼챔피언’의 투표 집계 방식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쇼챔피언’ 공식사이트에 해명을 요구하는 팬들

이들은 ‘쇼챔피언’ 공식 사이트에 글을 게시하고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쇼챔피언 조작 논란’에 대한 글을 작성하는 등 제작진의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논란이 불거진 ‘아이돌챔프’ 투표 결과가 반영된 음악방송 순위는 오는 6일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