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위스키 원액으로 만든 ‘블랙조커’ 출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롯데주류는 위스키 원액을 사용해 만든 ‘블랙조커(Black Joker)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블랙조커’는 과거 롯데주조가 판매하던 ‘조우커(Joker)’를 업그레이드 한 제품이다. ‘조우커’는 국내기술의 국산 위스키를 개발한다는 목표 아래 1982년 출시된 위스키형 제품으로, 위스키의 향과 맛을 즐기고자 하는 젊은 고객층을 대상으로 큰 인기를 끈바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블랙조커’는 ‘블랙조커 마일드’, ‘블랙조커 클래식’ 총 2종으로 소비자들이 위스키의 맛과 향을 더욱 부담없이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알코올 도수를 각각 25도, 30도로 낮췄다.

롯데주류가 위스키 원액으로 만든 ‘블랙조커’.

위스키 관련 제품의 도수가 20도대로 내려간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롯데주류는 저도주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나날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블랙조커’가 위스키 시장의 저도화 트렌드를 더욱 가속화 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심플한 디자인의 패키지를 적용하고 대부분 450ml이던 기존 위스키들보다 용량을 줄여 375ml로 출시해 가격 대비 성능을 높인 합리적인 제품이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블랙조커는 기존 출시됐던 ‘조우커’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스카치 위스키의 풍미를 즐기고자 하는 젊은 소비자들은 물론 과거 ‘조우커’에 대한 향수를 가진 중장년층까지 보다 폭넓은 소비자층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