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복귀 초읽기…“이르면 8일 선발 등판”

류현진(29·LA다저스)의 메이저리그 복귀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르면 오는 8일(이하 한국시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할 전망이다.

MLB닷컴은 4일 “류현진의 복귀가 임박했다”며 앤드루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의 인터뷰를 전했다.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은 “류현진은 빠르면 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 경기에 선발로 나설 수 있다. 만약 그날 복귀가 어렵다면 올스타 휴식기가 끝난 뒤 복귀할 것이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는 13일 올스타전을 치르고, 16일부터 후반기 일정을 시작한다. 류현진이 8일 출전하지 않고, 한 차례 더 재활 등판을 한다면 후반기 시작하자마자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복귀할 예정이다.

이로써 지난해 5월 왼 어깨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긴 재활을 마치고 1년 9개월 만에 마운드에 오르게 된다. 2013년과 2014년 14승씩을 올리며 다저스 3선발로 자리잡은 류현진은 2015년 단 한 경기도 마운드에 서지 못했다. 올해 불펜 피칭과 라이브 피칭, 재활 등판으로 서서히 복귀 시동을 건 류현진은 지난 2일 다저스 산하 상위 싱글 A팀인 랜초쿠카몽가 퀘이크스 유니폼을 입고 스톡턴 포츠전에 선발 등판, 6이닝(5피안타 2실점)을 소화했다. 투구 수는 84개였다. 구단이 정한 ‘복귀를 위한 투구수’를 넘어섰다. 복귀에 청신호를 켰지만 아직 완벽하지는 않다. ‘구속’이 여전히 물음표를 던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지 중계진은 이날 류현진의 최고 구속을 시속 88마일(약 142㎞)이라고 밝혔다. 구단 자체 측정으로는 시속 90마일(145㎞)까지 나왔다. 메이저리그 데뷔 해였던 2013년 류현진의 직구 평균 구속은 시속 146㎞(91마일)이었고, 2014년은 148㎞(92마일)로 좀더 높았다. 지금은 이에 한참 못미치는 수준이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당초 “메이저리그 복귀를 위해서는 직구 구속이 나와야 한다. 직구 평균 구속이 88마일까지는 나와야 메이저리그에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속만 놓고 보면 아직 복귀가 이른 게 사실이다. 하지만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가 부상으로 이탈해 선발진 구성에 고민이 생긴 팀으로선 류현진 카드를 꺼내들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편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는 시즌 6번째 홈런을 포함해 3타점을 폭발했다. 추신수는 이날 미국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 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원정 경기에서 1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1회 첫타석에서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선두타자 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5타수 2안타를 치고 3타점을 기록했다. 2경기 연속 홈런. 홈런 5개만 보태면 통산 150홈런 고지를 밟는다. 최근 11경기에서 홈런 5개를 몰아칠 정도로 가파른 상승세다. 추신수의 타율은 0.256에서 0.263으로 올랐다. 팀은 4-5로 패했다.

조범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