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세라티, 기블리 구매 고객에 3년후 차량가 50% 보장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이탈리안 럭셔리카 마세라티가 7월 한 달간 기블리 및 콰트로포르테 구매 고객에게 차량의 잔존가치를 보장하는 특별 금융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마세라티가 중고차 감가율에 대한 고객의 고민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프로그램으로 계약 기간에 따라 3년 후 차량가격의 최대 50% 또는 4년 후 최대 40%를 보장하는 혜택을 제공한다. 일정 비율의 선수금을 내고 최저 월 90만원대의 리스료를 납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소비자의 월 납입금 부담도 대폭 낮췄다고 마세라티 측은 설명했다. 


기블리 디젤 스포츠는 선수금 30%, 계약 기간 36개월 조건으로 월 납입금 90만원대, 콰트로포르테는 월 납입금 130만원대에 구매가 가능하다.

마세라티 공식 수입사 ㈜FMK 관계자는 “’마세라티를 탄다는 건 곧 신뢰를 타는 것’이라는 의미를 전달하고자 마련한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많은 고객들이 중고차 감가율에 대한 고민 없이 마세라티를 즐기길 바란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1600-0036.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