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부터 전국으로 장맛비 확대, 4일까지 지속

[헤럴드경제] 3일 흐리고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지다가 밤부터 전국적으로 장마전선 영향이 확대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남부지방과 제주도 강수확률이 60~90%라고 예보했다. 또 남부지방의 강수영향이 점차 확대돼 밤에는 전국 대부분에 비가 올 것으로 관측했다. 이날부터 4일까지 전국에 30~8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며 많게는 120㎜ 이상 오는 지역도 있겠다.

4일 아침 최저기온은 19도에서 23도, 낮 최고기온은 21도에서 27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0.5∼2.5m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4일 오후부터 5일 사이 서해안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시간당 30mm 내외의 비가 내릴 것”이라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장마전선 영향으로 대체로 궂은 날씨를 보인 3일 전국의 주요 유원지와 피서지는 대체로 한산했으나 일부 지역의 유원지는 나들이객들로 붐벼 대조를 보였다.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화면 캡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