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팩 멨어도 나는 외교관”…한국방문위 외교대사 371명 위촉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재단법인 한국방문위원회(위원장 박삼구)와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단장 박기태)는 최근 대학생 371명을 ‘글로벌 한국문화관광 외교대사’로 위촉했다고 4일 밝혔다.

이들을 방학기간 중인 7,8월 두 달간 외국인 관광객 및 국내거주 유학생 등을 대상으로 한국문화관광 홍보활동 및 K스마일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국내에 거주 중인 대학생들은 한국의 관광, 역사, 문화 등 폭넓은 분야에서 민간 외교대사로서의 역할을 하고, 같은 기간 어학연수 및 배낭여행 등 해외로 출국하는 대학생은 해외에서 외국인 대상 한국 홍보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한국방문위는 문화소양과 글로벌 에티켓을 갖춘 대학생들을 통해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올바른 역사와 문화를 전파하고, 나아가 ‘2016-2018 한국 방문의 해’ 기간 동안 외국인들의 한국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지금까지 6000여명의 대학생들을 관광외교 대사로 위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