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더원…“좋은날 아닌 ‘조진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복면가왕’ 하면된다 더원이 흑기사에게 패해 가왕의 자리를 넘겨줬다. 팬들은 그의 선곡에 ‘조진날’ 이라는 별명을 붙여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백수탈출 하면된다(더원)’의 33대 가왕방어전 무대가 펼쳐졌다. 그는 아이유의 ‘좋은날’을 선곡해 더원만의 깜찍하고 발랄한 무대를 만들어냈다.

가왕에 도전하는 ‘흑기사’는 들국화의 ‘제발’을 선곡해 뛰어난 가창력과 풍부한 감성을 뽐냈다.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이날 ‘더원은 발라드’라는 공식을 깨버린 ‘하면된다’의 ‘좋은날’에 거부감을 느낀 청중단은 ‘흑기사’의 손을 들어줬다.

가왕의 자리에서 내려온 더원은 “발라드를 부를 걸 그랬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이 전파를 타자 네티즌은 이날 더원의 ‘좋은날’에 ‘조진날’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망한날’, ‘탈락하기 좋은날’ 등의 별명도 인기를 얻고 있다.

가창력은 흠잡을 데 없지만 파격적인 도전에 거부감이 느껴진다는 평이다. 더원의 ‘아이캔두잇(I can do it, 하면된다)’, ‘아이쿠’ 등의 귀여운 파트 또한 귀여움이 과했다는 지적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더원은 “유리하게 노래를 부르고 싶지 않았다”며 “3단 고음보다는 ‘아이쿠’를 어떻게 소화해야 하나 고민했다”고 무대 소감을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