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雨)해피’~ 레저업계 예상 뒤엎는 ‘장마 마케팅’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장마가 되면 즐거운 ‘우산장수’ 처럼 장마를 마케팅에 활용하는 업종은 따로 있다. 여행-레저에게 장마는 적(敵)이지만, 장마마케팅이 가전, 유통을 넘어 레저업계에도 진입해 눈길을 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대표 문석)는 장마철을 맞아 싸우나, 와인 등을 소재로 ‘For US(Umbrella Season)’ 프로그램을 내놓았다. 우산(Umbrella)을 놀러가는 마케팅 프로그램 제목에 동원했다.

오는 21일까지 아메리카노 2잔을 포함해 온천(백암, 수안보) 등을 즐길 수 있다. 용인 베잔송, 산정호수 안시, 대천 파로스에서도 장마철에 맞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 업체는 비내리는 날의 리조트 주변 파스텔톤 풍광이 운치있다는 점도 자랑하고 있다.

▶한화 수안보 온천

오션월드는 오는 8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재방문 쿠폰세트를 주는 ‘비(雨)해피’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강수량 예보가 기상청 기준 10㎜이면 이용당일 매표소에서 입장고객에게 재방문 쿠폰세트와 우대권, 할인권을 준다. 비가 오면, 최근 개장한 동물농장 실내에서 거북이 경주가 열리기도 한다.

▶대명 홍천 오션월드

진해 더연리지 컨벤션 & 프리미엄뷔페는 오전 5㎜ 이상 비가 올 경우 뷔페 식사료를 30% 할인해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