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제다 美 총영사관 인근서 자살폭탄 테러…독립기념일 맞아 사고(종합)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현지시간) 오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의 미국총영사관 인근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테러범은 미국총영사관 근처에 있는 병원 주차장에서 경비 요원 2명이 접근하자 폭탄 조끼를 터뜨렸다. 테러범은 사망했고, 경비 요원 2명은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해당 병원은 미국총영사관에서 10m가량 떨어져있다.

앞서 2004년 제다 주재 미국 영사관은 테러 공격을 받아 9명이 사망한바 있다. 당시 알카에다는 자신들이 공격의 배후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