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제다 美 총영사관 인근서 자살폭탄 테러…독립기념일 맞아 사고(3보)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현지시간) 오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의 미국총영사관 인근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사우디 관영신문인 오카즈에 따르면 테러 용의자는 차량을 몰고 미국총영사관 인근 모스크로 돌진했다. 테러 용의자는 현장에서 사망했으며, 다른 사망자가 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사우디 온라인 매체 사브크(Sabq)에 따르면 이번 공격으로 2명의 보안 요원이 부상을 입었다.

앞서 2004년 제다 주재 미국 영사관은 테러 공격을 받아 9명이 사망한바 있다. 당시 알카에다는 자신들이 공격의 배후라고 주장했다.

ssj@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