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과학원, 전남 진도군에서 멸종위기종 팔색조 집단 번식지 확인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이 전라남도 진도군에서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팔색조의 집단번식지를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팔색조 번식지는 국립산림과학원 난대ㆍ아열대산림연구소가 ‘도서지역 산림의 환경변화에 영향에 따른 숲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생물의 생태 조사’ 과정에서 확인했다. 그동안 팔색조의 번식지는 제주도, 완도, 거제도를 중심으로 알려져 왔었다.

국립산림과학원의 조사결과 번식생태 조사기간(6월 23~26일)중 관찰된 팔색조는 진도군 2개의 면 소재지에서 총 21개체였다. 관찰된 팔색조들은 번식쌍으로서 진도군 전체의 산림 규모나 면적으로 봤을 때 30쌍 이상이 번식하고 있는 것이란 추정이다. 


이번에 관찰된 팔색조의 번식여부를 확인키 위한 둥지조사에서 짓고 있는 둥지를 비롯해 3개의 둥지를 확인했는데 그 중에는 현재 알을 품는 둥지와 부화한 지 일주일정도 지난 새끼를 키우는 둥지 등이 포함돼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ㆍ아열대산림연구소 도서산림환경연구팀은 “진도에서 팔색조 관찰기록은 2002년도 한 차례가 유일했는데 이번 조사에서 대규모의 집단번식지를 확인했다”며 “팔색조의 집단번식은 진도군의 산림이 생태적으로 양호해 멸종위기야생동물의 안전한 서식처가 되고 있음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은 2014년부터 도서 지역에 대한 산림환경 조사를 수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전라남도 전역을 대상으로 산림환경 조사를 실시해 지속가능한 도서산림의 보전과 관리를 위한 연구를 지속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