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자의적 물갈이 지양, 정치신인 진입장벽 완화하는 공천 개선안 마련”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4일 “당무평가위원회를 신설해 자의적 물갈이를 지양하고 정치 신인의 진입장벽을 완화하는 등 공천제도 개선안을 논의했다”고 박명재 사무총장이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를 마친뒤 브리핑에서 “지난번 총선 결과를 되돌아보면서 국민의 여론과 당원의 신뢰를 받는 합리적이고 공정한 공천제도를 마련해서 자의적 공천, 사당화 공천, 패권주의적 공천을 차단하고 투명성에 입각한 시스템 공천 확립하는 방향에서 몇 가지 과제 논의하고 기본방향 설정했다“고 전했다.

박 사무총장은 우선 “당무평가위원회를 신설해 현역 국회의원의 주기적 평가, 당원 협의에 따른 당무 감사 결과, 윤리위원회 징계 기록을 모아 공천관리위원회에 전달하여 공천의 합리적 판단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 “국민 공천 배심원단이 유명무실하게 운영되기 때문에 우선 추천 지역 선정, 비례대표 후보자 적부심사 결과의 구속력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배심원단 재적 2/3 이상의 의결로 공관위 결정사항에 대해 재심의를 요구했을 때, 그 재심의를 공관위가 거부할 경우 배심원단이 최고위원회의에 직접 재의를 요구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박 사무총장은 정치 신인의 진입장벽을 완화하기 위해 “정치 신인, 여성, 청년, 장애인 등 정치 소수자에 대한 가산점 부여 기준의 당헌ㆍ당규 명문화를 검토하고, 선거일 1년 전부터 당협위원장의 당원 명부 접근을 제한하는 한편 경선을 위한 당헌명부를 조기 확정하고 공천 신청자에게 안심번호 당헌 명부를 미리 배부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이날 공천 개선안의 과제로 ▷지역구 의원 공관위와 비례대표 의원 공관위 이원화 ▷비례대표 후보 추천 기준ㆍ절차 후보자 공모 전 확정 발표 ▷당원 30%, 국민 70% 경선 원칙 지키고 예외적으로 국민 100% 경선 실시 ▷지역구 및 비례대표 국회의원의 국민 공천 배심원단 선거일 120일 전 조기 구성 ▷최고위원회의 후보자 결정 지연 방지 규정 신설 등을 논의했다.

이날 비대위에서 논의된 개선안은 “오는 6일 의원총회에서 당 소속 국회의원들에게 보고한 뒤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비대위에서) 의결할 것”이라고 박 사무총장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