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당대표가 계파모임 가면 징계”

계파모임에 참석하는 당지도부를 징계하는 등 새누리당이 계파청산을 위한 방안을 제도화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는 4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이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혁신비대위원인 이학재 의원은 이날 “계파청산을 위한 강력한 실천 의지와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며 “파당적 계파 행위는 반드시 제제하고 징계하는 것이 맞다”고 구체적인 방안 마련을 제안했다. 이 의원은 “특히 당직자에게는 엄한 잣대를 내세워야 하며 특정 계파 모임에 참석하거나 특정 계파를 앞세우는 행동을 하면 당직에서 사퇴시키는 강력한 제제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같은 방안을 당 윤리강령에 포함시키기로 했다고 이학재 의원은 전했다. 이 의원은 “구체적인 개선 및 징계 방안이 (윤리강령으로) 마련될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계파 모임 참석 시 징계 등의 대상 범위에 대해서는 “당 대표 이하 주요 당직자”라고 했다. 계파 모임 참석이라는 기준이 애매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것에 대해서는 구체적 사례(기준)가 나올 것이고, 선언적 의미가 있다”며 “제재를 한다면 윤리위에서 심사를 하니 문제가 없다”고도 했다.
이형석ㆍ유은수 기자/suk@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