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HEV, 연비ㆍ가속 조합 하이브리드 최고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현대차의 쏘나타 하이브리드(HEV)가 중형 세단 하이브리드 차종 중 연비와 가속성능 조합이 가장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았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쏘나타 하이브리드 SE는 미국 소비자 잡지 컨슈머리포트가 최근 발표한 ‘연비와 가속성능의 최적 조합’ 조사에서 중형 세단 중 1위를 차지했다.

속력을 급격하게 올릴 때 연료 사용량은 빠르게 증가하기 때문에 어느 연비와 가속성능은 따로 놓고 평가하기 힘들다. 이 때문에컨슈머리포트는 가속시 연비의 조합을 평가의 기준으로 삼았다.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복합 연비 39mpg(리터 기준 16㎞/ℓ)에 시속 60마일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8.2초로 나타났다.

2위는 같은 연비에 8.3초가 걸린 포드 퓨전 SE 하이브리드가 자리했고, 3위에는 도요타 캠리하이브리드 XLE(38mpg·7.6초)가 랭크됐다.

연비만 놓고 보면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포드 퓨전 하이브리드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복합 연비는 두 모델 모두 39mpg로 같지만, 도심 연비는 퓨전 35mpg, 쏘나타 31mpg로 조사됐다. 고속도로 연비는 쏘나타 45mpg, 퓨전 41mpg로 쏘나타가 높았다.

현대차 모델 중 엑센트 GLS(소형차 12위), 벨로스터(스포츠차 6위), 쏘나타 SE(중형차 11위), 투싼 스포츠(소형 SUV 10위), 싼타페 스포츠(중대형 SUV 4위) 등은 각각 차종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