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ㆍ‘사냥’ 강력 존재감 박병은, ‘원라인’ 주연 출연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배우 박병은이 영화 ‘사냥’에서의 열연으로 호평 받고 있는 가운데 하반기 개봉하는 ‘원라인’의 주연으로 발돋움한다.

박병은은 2004년 KBS2 드라마 ‘알게 될 거야’로 데뷔한 이래, 작지만 단단한 독립영화부터 영화 ‘황해’, ‘범죄와의 전쟁: 나쁜 놈들 전성시대’, ‘연애의 온도’ 등 굵직한 작품까지 아우르며 꾸준히 내공을 다져온 배우.

지난해 12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암살’에서 상대역 전지현의 약혼자인 일본군 장교 ‘카와구치’ 역을 맡은 박병은은 극 중 서늘한 카리스마와 완벽한 일본어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동안 역할의 비중을 떠나 다양한 장르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그는 올해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올해 초, 배우 전도연과 함께 출연한 영화 ‘남과 여’에서 짧은 분량에도 불구하고 탁월한 연기력으로 눈길을 끌었던 박병은은 지난 6월 29일 개봉한 영화 ‘사냥’에서 ‘곽종필’ 역을 맡아 다시 한번 존재감을 뽐냈다.

‘사냥’을 통해 호평을 이끌어낸 박병은은 올 하반기 개봉을 앞둔 범죄 오락영화 ‘원라인’(가제)을 통해 다시 한 번 연기를 펼친다. 최근 촬영을 마친 이 영화에서 박병은은 ‘지원’ 역을 맡아 날카로운 악역 연기로 주연배우의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