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선 무궁화호 바퀴2개 탈선…인명피해 없어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4일 오전 8시21분쯤 영동선 석포역 인근에서 정동진역 출발해(06:30) 동대구역(12:30)으로 향하던 제1671 무궁화호 열차가 낙석과 접촉해 기관차 1개 대차(2개 바퀴)가 궤도이탈했다.

사고 열차는 기관차 1량, 객차 4량, 발전차 1량 등 전체 6량으로 구성돼 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으며, 열차에 있던 승객 42명은 모두 석포역으로 버스 수송 했으며, 이후 운행열차에 대해서도 버스로 연계수송할 예정이라고 코레일측은 밝혔다.

코레일 조사결과 사고는 중부지방에 내린 집중 호우로 인해 선로로 떨어지는 낙석을 기관사가 발견하고 급정차했으나 기관차 앞부분과 접촉해 일어났다.

코레일은 사고 즉시 긴급복구반을 투입해 복구중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