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면책특권 제약하려는 시도에 과감히 싸울 것”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국회가 권력을 견제할 수 있는 권한까지 제약하려는 시도에 대해 과감히 싸우겠다”고 주장했다. MBC 고위 간부를 성추행 전력자로 오인 한 조응천 더민주 의원을 겨냥 “허위폭로 갑질을 개혁의제로 다뤄야 한다”는 새누리당의 주장에 맞불을 놓은 셈이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기본적으로 면책특권이라는 것은 국회가 사법권을 쥐고 있는 대통령과 행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헌법이 부여한 권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우 원내대표는 조 의원 사태와 관련 “사실관계의 표현에 미숙했다거나 질의과정에서 미숙했던 점은 반면교사로 삼아 앞으로 다시는 그런 실수가 없도록 다 같이 노력해야겠다”면서도 “이런 권한을 약화시킬 것 같으면 야당 의원은 사법부가 두려워 어떻게 제대로 권력을 견제하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 측면의 작은 실수를 가지고 큰 제도 자체를 손보려는 시도는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 원내대표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언급하며 여당에 우호적인 언론 환경을 토로했다. 그는 “최근 언론 보도를 보면 같은 실수를 범했음에도 불구하고 여당 의원에게는 관대하고 야당 의원에게는 유독 강하게 비판하는 논조들에 대해 이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과거에는 권력자를 좀 더 비판하고 야당의 실수는 권력을 견제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치부하는 관행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반적 보도관행에 대해 당 차원에서 문제제기를 하겠다”며 “기울어진 운동장에도 불구하고 야당 의원은 더 철저하고 자기에 대한 절제가 엄격해야겠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