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한강ㆍ4대궁 보러 시민청 갈까?

-‘한강의 재발견’, ‘궁을 걷다, 숨을 쉬다’ 등… 풍성해지는 시민청

-9일엔 김홍희 사진작가 특강까지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 시민청이 즐길거리로 가득해진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5일과 6일 시민청에 시민 작가가 찍은 한강 사진ㆍ전문가가 구성한 궁궐 사계절의 미디어 영상 전시이 각각 열린다.

먼저 시는 5일부터 16일까지 시민청 갤러리에서 ‘한강의 재발견’을 주제로 제3회 사랑방 워크숍을 진행한다. 사랑방 워크숍은 서울 시민들이 직접 사진을 찍고 작품을 전시하는 문화 소통 프로그램이다.

‘궁을 걷다, 숨을 쉬다’ 포스터

이번에 열리는 워크숍을 위해 40명 시민작가가 3월부터 3개월 간 한강 둘레길을 탐사촬영 했다. 이들은 4명 전문 포토그래퍼에게 사진촬영 이론교육을 받은 후 광나루길, 뚝섬나루길, 노들나루길, 선유도길 등 한강의 대표 둘레길을 돌며 작품을 남겼다.

시는 교육이 끝났음에도 저녁까지 기다리며 촬영한 작품, 뜨거운 햇빛과 비 내리는 날씨로 장비 손상을 무릅쓰고 촬영한 작품 등 시민작가의 노력이 사진 하나하나에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9일엔 시민청 활짝라운지에서 전시와 연계해 김홍희 사진작가의 ’카메라 목에 걸고 도시를 걷는 법‘ 특강도 진행된다.

이들 작품은 시민청 전시가 끝나는대로 8월 24일부터 9월 18일까지 뚝섬 전망문화콤플렉스를 통해 시민과 다시 마주할 예정이다.

6일엔 서울 4대궁과 종묘 사계절을 감상할 수 있는 다양한 사진 전시 경험을 가진 사진가 박종우의 ‘궁을 걷다, 숨을 쉬다’ 전시가 시민청 소리 갤러리에서 펼쳐진다.

전시는 세 공간으로 구성된다. 우선 첫 공간엔 양쪽 벽면에 시시각각 변하는 창덕궁의 사계절 영상과 음향을 상영해 창덕궁 특유의 뛰어난 조경을 소개한다.

두 번째 공간에선 오른쪽 벽면은 서문과 4대궁 등의 설명을, 왼쪽 벽면엔 경복궁ㆍ창경궁ㆍ덕수궁 겨울 모습을 영상으로 배치할 계획이다. 마지막 공간은 종묘 사계절과 무형문화재인 종묘제례를 관람할 수 있는 영상이 준비된다.

김영환 서울시 시민소통담당관은 “시민이 함께 모여 소통하고 즐기는 공간인 시민청에 찾아와 서울 명소인 한강과 고궁의 아름다움을 발견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