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자동로봇청소기 ‘바이로비슬림’ 출시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일동제약은 4일 유럽 1위 생활용품 브랜드 ‘바이레다’의 신제품 로봇청소기 ‘바이로비 슬림’을 국내 첫선을 보인다고 밝혔다.

‘바이로비 슬림’은 원반 형태의 충전식 무선 로봇청소기로, 몸체 하단에 부착된 부직포 걸레가 바닥 등을 닦으며 자동으로 지나가는 청소기구다. 극세사 부직포 재질의 일회용 패드를 사용해 각종 오물을 제거하며 청소 후에는 간편하게 패드를 교체하는 방식이다.

또한 자체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통해 장애물을 피하고, 사각지대에도 접근이 쉽도록 해 구석구석 깔끔한 청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설계됐다. 게다가 회전 기능 및 극세사 패드에서 발생하는 정전기 등을 통해 머리카락, 애완동물의 털, 미세한 먼지까지 효과적으로 흡착한다.

특히 진공 및 흡입 방식이 아니어서 소음이 적고, 바람 등으로 인해 먼지가 다시 날리지 않도록 해 위생적인 측면도 강화했다.

동일 브랜드의 기존 제품보다 작은 4.5cm(센티미터) 높이로 침대나 소파 아래쪽 등 걸레가 잘 닿지 않는 곳까지 쉽게 청소가 가능하고, 리튬이온 배터리를 채택해 1회 충전 시 사용 가능한 시간도 240분으로 두 배 가량 늘렸다. 현재 온라인몰 등에서 신제품 할인행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향후 대형마트, 홈쇼핑 등으로 유통채널이 확대될 예정이다.

‘바이레다’는 독일 생활용품 및 소재 전문기업인 프루이덴베르그사의 68년 전통의 생활용품 브랜드다. 유럽 시장 1위를 비롯해 미국, 호주, 홍콩, 싱가포르 등 세계 60여 개국에 수출돼 판매되고 있다.

일동제약은 올 초 프루이덴베르그와의 제휴를 통해 다양한 부직포 제품 외에도 고온수 분사 청소기 ‘100도씨 핫스프레이’ 등 60여 종의 바이레다 상품을 국내에 유통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