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주름 개선에 특화”…LG생명과학 ‘소프트 플러스’ 출시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 LG생명과학은 자사의 글로벌 필러 브랜드인 이브아르(YVOIRE)가 세밀한 잔주름 개선과 하이드로 리프팅에 특화된 히알루론산 필러 ‘소프트 플러스(Soft Plus)’를 새롭게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이브아르 제품 중 가장 작고 미세한 입자의 교차결합 히알루론산으로 구성됐으며, 시술 후 지속기간까지 개선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입자가 작으면서도 균일하고 점도를 줄여 부드럽게 퍼지기 때문에 얇은 피부에 생긴 잔주름을 매끈하게 가꿔주며 피부를 더욱 촉촉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국소마취제 리도카인 성분을 더해 통증에 대한 부담도 줄였다.


지난 2011년 처음 선보인 이브아르는 소프트 플러스를 출시함에 따라 총 8개의 다양한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이를 통해 시술 부위와 범위와 목적을 종합적으로 감안한 주름 및 볼륨 개선 솔루션이 완벽하게 구성됐다는 평가다.

이브아르 제품은 비교차결합 히알루론산으로 보습과 탄력강화가 뛰어난 하이드로를 비롯해 좁고 섬세한 부위에 알맞은 클래식 플러스, 굵은 주름이나 볼류마이징에 주로 사용되는 볼륨 플러스, 제품 라인 중 가장 뛰어난 점탄성을 보여 두꺼운 피부층 및 안면윤곽 보정에 뛰어난 컨투어 플러스 등으로 나뉜다.

이브아르는 LG생명과학의 독자기술인 ‘HICE 교차결합 테크놀로지’를 통해 국내 최초로 개발된 고농도ㆍ 고분자ㆍ고품질 히알루론산 필러로, 변형이 적고 점탄성과 지속력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히알루론산 원료 역시 미국 식품의약국(FDA) 원료의약품등록(DMF)에 등재돼 있으며, 유럽 의약품품질위원회(EDQM)에서도 승인 받는 등 해외에서도 안전성과 품질을 인정받았다.

LG생명과학 관계자는 “이브아르는 필러의 본고장인 유럽을 비롯해 아시아, 남미 등 전세계 20여개국에 수출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연구개발에 적극 나서 제품 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소프트 플러스 출시를 계기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 필러 시장의 리딩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적극 높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브아르는 소프트 플러스 신규 출시를 기념해 제품의 애칭을 짓는 페이스북 이벤트를 진행한다. 애칭 짓기 이벤트는 이브아르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오는 7일부터 24일까지 이브아르 공식 페이지에서 좋아요를 누르고 이벤트 멘션을 공유한 후 소프트 플러스의 애칭을 댓글로 작성하면 참여가 완료된다. 당첨자는 27일 페이스북에서 발표할 예정이며 5명에게 워터파크 2인 이용권, 50명에게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