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3개 노선 취항ㆍ항공기 추가도입…하반기 성장 날갯짓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제주항공이 연중 항공수요 최대 피크인 3분기에 공급 확대를 통한 성장 날개를 펼친다.

제주항공은 오는 20일 ▷인천~일본 삿포로 ▷인천~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인천~태국 푸켓 등 3개 노선에 동시 신규취항하며 노선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한다고 4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이번 신규 취항으로 도쿄,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오키나와에 이어 삿포로 까지 일본 내 취항도시를 6개로 늘렸으며, 이는 인천 김포 부산을 기점으로 총 9개의 노선망을 갖춰 한ㆍ일 저비용항공사(LCC) 가운데 가장 많은 양국간 노선을 보유하게 됐다.


코타키나발루는 제주항공이 말레이시아에 개설하는 첫 노선으로, 같은 날 동시취항하는 태국 푸켓 노선과 함께 동남아시아 지역노선의 경쟁력 확보에 한 획을 긋게 될 것으로 보인다.. 푸켓 노선은 일단 부정기 운항으로 시작해 정기노선 전환여부를 적극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제주항공은 이달부터 부산기점의 사이판과 베트남 하노이, 중국 부정기편 운항을 함께 시작한다. 또 오는 9월7일부터는 현재 1일 3회 왕복 운항하고 있는 인천~도쿄(나리타) 노선의 운항횟수를 1일 4회로 추가 증편한다.

제주항공은 이 같은 노선 확대를 위해 올 하반기 중에 항공기 3대를 추가 도입해 올해에 26대까지 늘릴 예정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기단 확대, 신규노선 취항, 기존 인기노선 증편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의 기초를 다지는데 속도를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