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성추행 전력’ 허위폭로 관련 “사죄하겠다”

[헤럴드경제] MBC 고위간부 출신 대법원 양형위원이 성추행 전력이 있다는 허위 주장으로 도마 위에 오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를 사과했다.

조 의원은 4일 “(경고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깊이 새기겠다”면서 “기회가 주어지면 피해자를 찾아뵙고 사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이날 비공식 비대위에서 조 의원에게 “언행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경고했다.

조 의원은 지난달 3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에서 비정규직 여사원들과 저녁 식사 중 성추행으로 정직처분을 받은 MBC 고위 간부가 대법원 양형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발언 직후 하루 만에 성추행 전력자와 MBC 고위간부 출신 양형위원은 동명이인으로 밝혀져 논란이 인 바 있다.

이에 MBC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강력 반발, 피해자와 함께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경 대응 입장에 나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