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앤드존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 1004만원 기부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 한국존슨앤드존슨은 국내 최대 규모의 어린이재활병원인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의 개원을 기념, 장애어린이들의 건강과 복지 증진을 위해 푸르메재단에 1004만원을 기부했다고 4일 밝혔다.

올 4월 정식 개원한 서울 상암동의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어린이들의 재활 치료와 사회복귀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최초의 통합형 어린이 재활병원이다. 재활의학과와 정신건강의학과, 치과, 소아청소년과 등 4개의 진료과와 재활치료센터, 발달치료센터 등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어린이와 지역주민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레포츠센터, 어린이도서관 등의 다양한 시설도마련돼 있다.

한국존슨앤드존슨 타이레놀 팀이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푸르메재단을 찾아 어린이재활병원 운영기금 1004만원과 직원들이 만든 턱받이를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국존슨앤드존슨 김광호 대표 푸르메재단 백경학 상임이사)

전달식에 참석한 한국존슨앤드존슨 김광호 대표는 “지난해 어린이 타이레놀의 기부캠페인에 이어 올해도 장애어린이 건강증진 사업에 지속적인 힘을 보탤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보다 많은 장애어린이들이 양질의 재활치료를 받고 다시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푸르메재단 백경학 상임이사는 “많은 시민과 기업, 지자체의 적극적인 관심과 도움으로 11년 만에 어린이재활병원이 마침내 문을 열었다”면서 ”모두의 성원과 지지에 힘입어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어린이들과 가족들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최선의 치료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이 밖에도 한국존슨앤드존슨은 지난 6월 한달 간 임직원 모두가 참여한 사회공헌활동인 ‘자원봉사의 달’을 맞아 직원들이 함께 병원의 장애어린이들을 위한 턱받이 100개를 직접 제작해 기부금과 함께 전달했다. 직접 만든 턱받이는 아이들이 깔끔하게 식사할 수 있도록 식사용 턱받이 혹은 침받이로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한국존슨앤드존슨은 지난해 타이레놀 출시 60주년을 기념해 어린이 건강증진 도모를 위한 기부 캠페인을 진행, 6만3000여 명의 시민의 마음을 모아 1004만원을 어린이재활병원의 건립기금으로 기부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