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대우조선 수사] ‘5조원 회계사기’ 고재호 전 사장 檢 출석… “회계조작 지시안해”

[헤럴드경제=양대근ㆍ김현일 기자] 5조4000억원대의 회계사기를 저지른 의혹을 받는 고재호(61ㆍ사진)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4일 오전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날 9시15분께 서울중앙지검 별관에 모습을 드러낸 고 전 사장은 ‘회계사기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회사의 엄중한 상황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회계장부 조작 지시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지시한 바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대우조선해양의 분식회계 의혹과 경영진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대검찰청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하 특별수사단ㆍ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남상태(66ㆍ구속) 전 사장에 이어 후임인 고 전 사장을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5조4000억원대 분식 회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는 대우조선해양 고재호 전 사장이 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별관에 들어서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정희조 [email protected]

특별수사단은 고 전 사장이 재임 기간인 2012~2014년 저지른 분식회계 규모만 5조4000억원(순자산 기준)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영업이익 기준으로는 2조원 규모다. 2006년 3월~2012년 3월 재임한 남상태(66) 전 사장 시절의 분식회계까지 더하면 그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별수사단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영업실적을 부풀리는 식으로 회계장부를 조작하고, 이를 근거로 회사채와 기업어음을 발행하거나 금융기관으로부터 대규모 대출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애초 2013년엔 4409억원, 2014년 4711억원의 흑자를 거뒀다고 금융감독원에 공시했지만 실제로는 7784억원, 7429억원의 적자를 본 것으로 밝혀지면서 뒤늦게 공시자료를 수정했다.

대우조선해양에서 회계업무를 담당한 직원들도 검찰 조사에서 “성과급 배당과 경영평가를 잘 받기 위해 대규모 분식회계를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대우조선해양은 2013년부터 작년까지 임직원들에게 2900억원이 넘는 성과급과 격려금을 준 것으로 최근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나며 도마 위에 올랐다.

검찰은 고 전 사장이 연임을 위해 회계사기 등 경영 성과를 부풀린 데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고 전 사장은 이날 ‘경영 성과를 잘 받으려고 무리한 것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한편, 지난 25일 구속된 대우조선해양 전 최고재무책임자(CFO) 김모(61) 씨는 “분식회계 과정에서 고 전 사장의 지시는 없었다”고 취재진에 밝혔으나 실제 검찰 조사에선 “고 전 사장이 지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수사단도 “김 씨 윗선에 책임이 있다”고 보고, 고 전 사장을 조사한 뒤 이르면 오늘 밤늦게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