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중소ㆍ중견기업 온라인 수출 활성화 방안 발표

-오프라인에 버금가는 온라인 수출환경 구축 가속화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온-오프라인 수출의 균형성장을 위해 온라인 수출채널 다각화, 온라인 수출기업 전용 정책자금 도입 등 오프라인에 버금가는 온라인 수출환경 구축이 가속화된다.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 이하:중기청)은 4일 글로벌 온라인 시장 급성장 추세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온라인 수출을 오프라인 수출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획기적으로 확대키 위한 ‘중소ㆍ중견기업 온라인 수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주영섭 중기청장이 4일 여의도에서 중소-중견기업 온라인 수출 활성화 방안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번 방안은 글로벌 오프라인 교역규모는 세계적 경기둔화로 감소하고 있는 반면, 온라인 교역규모는 글로벌 결제수단 등장, 물류시스템 진화로 급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중소ㆍ중견기업의 온라인 수출을 체계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정책지원 및 관련기반이 상대적으로 미흡했기 때문이다.

온라인 수출 중소기업 실태조사(4월, 776개사), 관련업계 및 민관전문가로 구성된 TF팀 운영 등 다양하고 광범위한 현장 의견 수렴을 통해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내용들로 마련했다.

우선 온라인 수출전문회사(GoMD) 등 민간 역량을 활용한 온라인 수출 채널 다각화(현지 독립몰, 오픈마켓, 역직구몰 등)한다.

또 물류(신속배송 지원)ㆍC/S(통합고객시스템 운영)ㆍA/S(현지대행업체 위탁 서비스 제공) 등 온라인 수출 기반을 대폭 개선하고 검색엔진 최적화(SEO), 한류연계, 바이럴ㆍO2O연계 마케팅 등 온라인 판매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프로그램을 연계한다.

이밖에 중국 전자상거래 정책 변화 등 수출환경 변화 대응 지원 및 온라인 수출 전용 금융을 도입(온라인 수출 특화자금, 보증지원)하고 온라인 수출지원센터, 온라인 수출지원 통합플랫폼 등 온라인 수출 원스톱 지원 체계를 구축한다.

이번 방안과 관련, 주영섭 청장은 “그간 소외되었던 온라인 수출 방식에 대한 정책적 지원 확대 및 오프라인에 버금가는 온라인 수출 환경을 구축해 2020년 중소ㆍ중견기업 온라인 수출 목표 500억 달러를 달성키 위한 굳건한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