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브렉시트, 특혜관세 상실ㆍ구매력 약화 우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들은 브렉시트(BREXIT)가 중소기업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나 환율불안정, 특혜관세 상실, 영국 및 EU 경기둔화에 따른 구매력 약화를 불러올지 모른다고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6월 27일부터 29일까지 영국 및 EU 수출기업 179개사를 대상으로 ‘브렉시트 관련 긴급 중소기업 의견 조사’를 실시했다.

영국의 EU 탈퇴 후 중소기업 수출 전망에 대해선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거의 없을 것(64.8%)’이라는 응답이 우세했다. ‘수출이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 비율은 33.3%였다.


수출 감소를 전망한 기업들은 환율 변동 등 ‘외환시장 불안으로 인한 수출 환경 악화(52.5%)’를 가장 큰 수출 감소 원인으로 지목했고 ‘영국의 EU-FTA 특혜관세 상실로 인한 경쟁력 약화(45.8%)’, ‘EU에서 분리된 영국의 경제성장 둔화로 인한 구매력 저하(35.6%)’ 등의 응답이 그 뒤를 이었다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거의 없을 것이라고 전망한 기업들은 가장 큰 이유로 ‘영국 수출비중이 미미해서(79.3%)’를 들었으며 이밖에도 ‘FTA 특혜관세를 적용하지 않더라도 기존의 실행세율이 높지 않다(9.5%)’, ‘FTA 특혜관세 혜택이 없는 품목이다(5.2%)’ 등의 응답이 있었다.

중소기업들은 브렉시트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 하기 위한 정부의 지원 대책으로 ‘신규 바이어 발굴을 위한 해외마케팅 지원 확대(30.7%)’, ‘환율변동성 완화를 위한 적극 대응(26.3%)’, ‘한-영국 FTA 등 새로운 무역협상 시도(24.6%)’, 등을 주문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통상본부장은 “영국에 대한 중소기업 수출비중이 높지 않아, 중소기업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만, 영국과 EU의 동반 경기 둔화에 따른 구매력 저하와 환율 불안정에 따른 중소기업 우려요인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영국을 대체할 신규 바이어 발굴, 환율변동성 완화를 위한 대응에 정부가 세밀히 신경 써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