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UHD 방송표준 미국식 사실상 확정…사용자 부담 불가피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내년 2월 지상파 초고화질(UHD) 방송을 앞두고 우리나라 지상파 UHD 방송표준방식으로 미국식(ATSC 3.0) 표준이 적합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그러나 시청자 편의성에서 보면 현재 국내 판매 중인 UHD TV이 기반으로 하고 있는 유럽식(DVB-T2)이 별도 조치없이 UHD 방송을 수신할 수 있어 유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내 표준이 미국식으로 확정될 경우 기존 UHD TV 시청자들은 방송 수신을 위해 별도의 조치가 필요해 불편이 예상된다.

‘지상파 UHD 방송표준방식 협의회’는 4일 ‘지상파 UHD 방송표준방식 의견수렴 공청회’에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이런 내용을 담은 ‘지상파 UHD 방송표준방식 검토 결과’를 발표했다.

협의회는 ▷기술적 측면 ▷경제적 측면 ▷방송 서비스 측면 등 3가지에서 미국식이 유럽식에 비해 우위에 있는 것으로 결론을 냈다. 그러면서 이미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UHD TV는 유럽식(DVB-T2) 표준에 기반하고 있어 시청자들이 UHD 방송을 시청하기 위해서는 관련 조치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함께 제시했다. 또 지상파 방송사들이 요구하고 있는 콘텐츠 보호기술을 적용할 경우 국민들의 방송 시청에 제약이 없도록 가전사와 방송사들의 협의 등 방송 시청에 필요한 조치가 수반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먼저 기술적 측면과 관련 협의회는 전송방식에서 동일조건에서 주파수 이용 효율이 높고 다양한 전송 모드와 긴급 재난방송 기능을 지원하는 측면에서 미국식이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또 단일방송 서비스에 대한 압축 성능은 유럽식과 미국식이 동일하나 동일 콘텐츠를 복수의 방송포맷으로 방송할 경우 미국식이 압축효율이 높고 고품질 영상기술을 추가적으로 지원하는 측면에서도 미국식이 우월하다고 분석했다.

인터넷 망과의 연동 서비스를 지원하는 것도 미국식 표준이 유럽식에 비해 유리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유럽식이 먼저 표준화돼 시장에 관련 장비가 많이 출시돼 있어 지상파 UHD 방송 초기에는 유럽식이 유리할 수 있지만 미국식도 대부분의 방송장비가 개발이 완료돼 장비 완성도는 점차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협의회는 전망했다.

경제적 측면에서 ‘수상기 산업 파급성’과 관련, 국내 가전사는 UHD TV를 미국, 유럽 등 전세계 시장에 판매하므로 국내에서 채택하는 방송표준 방식에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협의회는 판단했다. 오히려 UHD TV 이외에 모바일 방송 수신기, IP연동 하이브리드 수신기 등 다양한 디바이스 산업으로의 파급 효과를 감안하면 미국식이 유리하다고 지적했다.

방송장비산업의 파급성에서도 미국식은 국내업체가 선제적으로 장비를 개발해 글로벌 장비시장을 확보할 가능성이 있어 유리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방송사 투자 효율성의 경우 유럽식은 관련 장비가 많이 출시돼 있고 안전성이 높아 방송 초기에는 유리한 반면 미국식은 최신 기술을 수용하고 있고 개발, 확장이 용이하다는 것을 장점으로 꼽았다.

방송 서비스 측면에서는 동일한 출력 신호 기준으로 더 넓은 커버리지를 가지고 이동수신 성능이 더 우수한 미국식이 유리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미래부는 이날 나온 방송표준방식(안)을 협의회에서 건의하면, 행정예고(7월중) 등 관련 고시 개정 절차를 거쳐 국내 방송표준방식을 확정한다는 계획이어서 협의회에서 검토된 표준방식이 사실상 국내 UHD 방송표준으로 될 가능성이 유력시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