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시즌 6호 홈런 폭발…2경기 연속 아치 ‘물오른 방망이’

[헤럴드경제]추신수가 2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리며 방망이가 폭발하고 있다.

추신수는 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위치한 타겟 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추신수는 1회초 선두타자 홈런을 터뜨리는 등 5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사진=osen

전날 경기에서도 홈런을 때려냈던 추신수는 이날 1회 첫 타석부터 홈런을 터뜨리며 2경기 연속 아치를 그렸다. 시즌 6호 홈런이다.

이어 추신수는 3회 삼진, 5회 1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으나 2-5로 뒤진 7회 2사 1,2루 상황에서 미네소타 구원 라이언 프레슬리를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때렸다.

이후 추신수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2루 땅볼로 물러났다. 비록 팀은 4-5로 패했지만, 추신수는 팀이 올린 4점 중 3점을 책임지며 놀라운 활약을 보였다.

이로써 추신수는 이날 경기까지 이번 시즌 25경기에서 타율 0.263와 6홈런 15타점 18득점 25안타 출루율 0.381 OPS 0.875 등을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