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러글라이딩 동호회원, 회전하다 추락해 사망

[헤럴드경제]패러글라이딩 동호회 회원이 상공을 날던 중 추락해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

3일 오후 1시께 경기도 시흥시 패러글라이딩장 상공에서 동력 패러글라이딩 동호회 활동을 하던 A(61)씨가 15∼20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모 패러글라이딩 동호회 소속인 A씨는 이날 경기 시흥 방산동 패러글라이더장에서 도로 상 40㎞가량 떨어진 화성 전곡항 패러글라이딩장으로 가기위해 상공으로 날아오른 후 150m가량 직진하다가 추락했다.

당시 다른 회원 10여명은 지상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패러글라이딩 자료사진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다른 회원들에게 인사를 하기 위해 하늘에서 패러글라이딩을 360도로 방향을 틀던 중 중심을 잃어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씨의 패러글라이딩 경력은 약 1년 3개월 된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의 패러글라이딩 동력 장비의 이상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