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시락의 프리미엄화… ‘1만원 도시락’ 나왔다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독보적인 가성비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편의점 도시락의 ‘프리미엄 시대’가 예고되고 있다. 가격대비 ‘괜찮은 구성’을 넘어서 주문 생산을 통한 고급 도시락을 출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이달 7일부터 김혜자민물장어덮밥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김혜자민물장어덮밥은 주문 생산만 진행하는 프리미엄 도시락으로 GS25 어플리케이션 나만의 냉장고에서 도시락 예약 주문을 통해서만 구매 가능하다.

김혜자민물장어덮밥은 머리를 제거한 민물장어 한 마리를 통째로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당귀, 감초 등의 한약재를 사용한 소스에 절여 장어의 담백한 맛을 살려구워냈다. 사이드 반찬으로 초생강과 락교가 포함됐다. 가격은 1만원이다. 

[사진설명] GS25 김혜자민물장어덮밥 [사진출처=GS리테일]

GS25측은 “업계에서 처음 선보이는 1만원짜리 프리미엄 도시락인 김혜자민물장어덮밥 역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최고급 식재료인 민물장어를 사용한 만큼 보양식을 찾는 고객들에게 호응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GS25는 민물장어덮밥과 함께 바다장어를 사용한 김혜자통장어덮밥도 함께 출시한다. 통장어덮밥은 민물장어보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바다장어를 사용한 도시락으로 점포에서 바로 구매가능하다. 가격은 4900원이다.

GS25는 이번 장어덮밥을 시작으로 하절기에 맞는 다양한 보양 먹거리를 출시할 계획이다. 양호승 GS리테일 편의점 도시락 MD “주문 도시락 시스템을 통해 최초로 선보이는 1만원대 프리미엄 도시락인 민물장어덮밥은 편의점 프리미엄 도시락의 성공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혁신적인 시도”라며 “편의점 도시락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는 만큼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고객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새로운 도시락을 지속 개발해 고객 만족을 높여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