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ㆍ강남역 등에 무료 와이파이…관광ㆍ상권 키운다

- 서울시, 사물인터넷 실증지역 관광ㆍ상권 3곳 추가지정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의 대표적인 관광ㆍ상업지역인 홍대, 신촌ㆍ이대, 강남역 일대 등 3곳이 연내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도시가 된다. 서울시 통신 인프라를 갖추고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온라인투오프라인(O2O) 핀테크, 물품보관소, 주차공간 공유 같은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 상권과 관광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사물인터넷 실증지역 1호인 북촌 한옥마을에 이어 자치구 공모를 통해 관광ㆍ상권 분야 3곳과 주거 분야 1곳(금천구 관악산벽산타운5단지)을 추가로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4개 실증지역은 서울시와 사물인터넷 분야 민간기업간의 민관협력으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와이파이 통신망, 공공 API 구축 같은 인프라 조성과 행정지원을 전담하고, 민간기업은 전문 기술력을 기반으로 실질적인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각 실증지역에 도입될 서비스는 자치구와 지역주민이 지역에 필요한 것들로 직접 선택했다. 시는 실증지역 선정에 앞서 관련 분야 스타트업과의 협의를 통해 시민밀착형 사물인터넷 서비스 총 30여 종을 발굴한 바 있다.

관광ㆍ상권 분야 실증지역 3곳은 스마트 관광 안내, 체험(미션)형 관광, 모바일 주문결제, O2O 핀테크, 이미지인식 모바일 문화재ㆍ관광 안내 등 관광객과 상인들을 위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금천구 관악산벽산타운5단지는 사물인터넷을 통해 주거, 안전, 복지 등 시민 일상과 밀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사물인터넷 마을로 조성된다.

주거 분야 실증지역은 시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11종의 생활편의 서비스를 선정했다. 어린이 통학버스 실시간 위치추적, 홀몸어르신 안심케어서비스, 실내외 공기질 관리, 개인 운동량 관리 등이다.

사물인터넷 실증지역 조성사업은 시가 지난 2월 발표한 중장기 디지털 정책 로드맵인 ‘서울 디지털기본계획 2020’의 주요 사업 중 하나다. 서울시는 올해 4곳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100곳로 확대, 서울 전역을 하나의 거대 리빙랩(Living Lab)으로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지역 주민과 상인, 참여기업,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6ㆍ20일 ‘사물인터넷 실증사업 추진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

최영훈 서울시 정보기획관은 “안전, 환경, 교통, 생활편의 등 각 분야의 복잡한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시민체감형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앞으로도 지속 발굴하고 적용해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