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20대 국회 첫 대정부질문…구조조정ㆍ추경 등 경제분야

[헤럴드경제] 국회는 4일 본회의를 열어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을 실시한다.

3당 체제인 20대에서 처음 열리는 대정부질문이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파, 추가경정 예산, 구조조조 등에 대한 여야의 열띤 질의가 예상된다.

새누리당은 이같은 대내외적 악재로 경제상황이 엄중하다고 진단하면서 경제회복과 경제체질 개선을 위한 서비스산업 육성과 규제개혁이 시급하다는 점을 주장한다는 계획이다.

마찬가지로 확대균형 달성과 고용양극화 해소 등 각종 경제ㆍ민생 현안 해결을 해결하려면 정부ㆍ여당이 추진해온 서비스산업발전법과 노동개혁 4법 등의 조속한 입법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 의원들은 정부의 10조원 규모 추경방침과 관련 구체적인 로드맵을 따져 묻는 한편 청년실업, 전셋값 폭등 등을 포함하는 경제 양극화와 소득 불평등 현상에 대한 해법을 촉구할 전망이다.

이외에도 부실기업 구조조정에 한국은행 발권력 동원, 대우조선해양 지원방안을 논의한 청와대 서별관회의 존속 여부 등을 놓고 의원들과 장관들의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새누리당에서는 이종구 김한표 정유섭 정종섭 송석준 의원이, 더민주에서는 김진표 이언주 윤호중 민병두 홍익표 의원이, 국민의당에선 유성엽 채이배 의원이 질의자로 나선다.

정부에서는 황교안 국무총리와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미래창조과학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장관과 공정거래위원장, 금융위원장 등 총 9명이 답변대에 설 예정이다.

또 이날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비교섭단체 발언을 한다.

국회 대정부질문은 19대 국회까지는 ‘정치’, ‘통일 외교 안보’, ‘경제’, ‘교육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로 나눠 진행됐으나 지난 5월 국회법 개정에 따라 이번부터는 경제와 비경제 분야로 나눠 이틀간 실시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