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암 이겨낸 이민영, 짜릿한 역전승…투어 통산 4승

[헤럴드경제] 선두와 3타차 4위로 출발한 한화골프단 소속의 이민영(24)이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민영은 3일 중국 웨이하이포인트 골프리조트(파72·6146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금호타이어 여자오픈(총상금 5억원) 마지막 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3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중국 여자골프 최고 스타인 세계랭킹 12위 펑산산을 1타차로 따돌린 이민영은 2014년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셜 이후 2년 만에 통산 네 번째 KLPGA 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다.

특히 지난해 3월 신장암 수술을 받고 두 달 동안 치료와 재활 끝에 필드에 복귀한 이민영에게는 더욱 의미 있었다. 

장하나(24·비씨카드)에 3타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선 이민영은 전날보다 훨씬 까다로워진 핀 위치 탓에 대부분 선수가 타수를 잃는 와중에 나 홀로 맹타를 휘둘렀다.

3번홀(파4)에서 이글성 버디로 포문을 연 이민영은 3개 홀 연속 버디로 단숨에 단독 선두로 치고 나왔다.

이민영은 13번홀(파3)에서 그린을 놓친 데 이어 어프로치샷 실수로 이날 첫 보기를 적어낸 바람에 펑산산에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하지만 이민영은 14번홀(파4) 3m 버디, 16번홀(파5) 1m 버디를 잡아내 12번(파4), 15번홀(파4)에서 1타씩 잃은 펑산산을 4타차로 따돌려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민영은 17번홀(파3) 티샷 실수로 1타를 잃었지만 18번홀(파4)를 파로 마무리 지어 우승을 확정했다.

이민영의 우승으로 KLPGA투어가 해외에서 외국 투어와 공동으로 치른 16개 대회에서 모두 한국 선수가 정상에 오르는 강세를 이어갔다.

1, 2라운드 선두를 달려 올해 KLPGA투어 대회 첫 우승을 바라봤던 장하나는 샷 난조로 5타를 잃어 4위(7언더파 209타)로 밀렸다.

[사진=KLPGA]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