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고양시 ‘스마트시티’로 만든다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가 경기 고양시를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시티’로 만드는 데 나선다.

3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사물인터넷(IoT) 융복합 시범단지’ 조성 사업자로 LG유플러스-경기 고양시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IoT 융복합 시범단지 조성사업은 지방자치단체와 민간기업이 협력해 IoT로 안전, 환경, 에너지, 교통, 치안 등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이다.

LG유플러스는 생활환경 분야와 관련한 IoT 서비스에 집중, 댜앙한 IoT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사물인터넷(IoT) 융복합 시범단지’ 조성 사업자로 LG유플러스-경기 고양시 컨소시엄이 선정됨에 따라 스마트한 미래도시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우선 ▷불법 주정차 차량을 인근 공영주차장으로 안내하는 ‘우리동네 주차 안내 서비스’ ▷고양시 내 200개 버스정류장에 환경센서를 설치해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생활 환경 쾌적 지수 서비스’ ▷자동으로 가로등 조도를 조절하는 ‘지능형 지킴이 가로등’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8월까지 고양시 내 실증지원센터를 구축해 역량 있는 IoT 전문기업의 입주를 돕고, 관련 상품 개발 및 출시를 지원하는 등 IoT 생태계 조성에도 나설 방침이다. 실증지원센터에는 일반 시민들이 직접 간단한 IoT 제품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 공간도 마련된다.

LG유플러스는 향후 IoT 시범단지를 타 지역으로도 확산시켜 나갈 방침이다. 또한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고양시 실증사업을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공공 데이터로 오픈, 다른 지자체들이나 민간 기업들의 사업 발굴이나 공공서비스 개발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서비스 부문 전무는 “개방형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활용해 도심의 현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IoT 기반의 융복합 서비스를 지속 발굴할 계획”이라며 “다른 지방자치단체와도 협력해 지속 가능한 IoT 융복합 실증단지를 확산시켜 나가는 등 IoT 전국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