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흉기난동 막은 시민 5명에 상금 천만원씩

[헤럴드경제]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 이 ‘묻지마 흉기난동’ 현장서 용기를 낸 시민 5명에게 표창과 상금을 수여한다.

LG복지재단이 지난달 27일 서울시 교대역 8번 출구 인근에서 흉기를 휘두르며 지나가는 행인들을 위협하던 20대 최모 씨를 막아 경찰에 인계한 송현명(30), 오주희(29), 변재성(26), 이동철(29), 조경환(30)씨 등 5명에게 ‘모범 시민’ 표창과 상금 각 1000만 원씩 전달키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은 최 씨가 휘두르는 30cm가 넘는 흉기를 가방으로 막으면서 접근해 흉기를 빼앗아 제압한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인계했다. 이 과정 중 4명이 얼굴과 목 등에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기도 했다.

LG 관계자는 “위험을 무릅쓰고 용기 있게 나선 이들이 있어 큰 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 의로운 행동에 사회적으로 보답하는 의미에서 표창키로 했다”고 밝혔다.

LG복지재단은 지난해부터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LG 회장 뜻을 반영해 ‘LG의인상’을 제정해 수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