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 올해 홈 IoT 가입자 50만가구 목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LG유플러스는 4일 사물 인터넷(IoT)서비스 출시 1년을 맞아, 올 연말까지 관련 서비스 상품을 50여종으로 대폭 확대하고 총 50만 가구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또 기존 건물이나 주택 등 고객 댁내에 홈 IoT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신축 오피스텔이나 아파트 등의 건물에 빌트인 IoT서비스를 제공하고, 경기 고양시를 시작으로 IoT 스마트 도시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서비스 출시 1년을 맞아 올해까지 홈 IoT 서비스를 50여 종으로 대폭 확대하고 총 50만 가구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해 IoT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홈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이달 1일자로 ‘IoT서비스 부문’을 ‘IoT사업 부문’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기존 FC본부에서 분리, CEO 직속부서로 편제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홈 IoT사업의 일등 유지와 산업 IoT 부문에서 의미있는 성과창출을 가속화하고 동시에 IoT 사업 전반의 추진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앞으로 LG유플러스의 IoT사업 부문은 홈IoT, 산업 IoT 분야 전반의 상품 기획 및 제휴와 고객에 대한 서비스 품질안정화 업무도 함께 맡게 된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사업 부문 전무는 “홈 IoT 서비스는 고객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의미 있는 정보와 편의를 제공하는 통로”라며 “IoT 기술을 기반으로 한 LG유플러스의 인프라와 서비스가 다양한 영역에서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올 6월 말 기준 LG유플러스의 홈 IoT 가입자는 약 34만 가구에 달하며 IoT 상품은 총 28개 제품으로 1년만 에 4배 이상 늘어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