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경제ㆍ안보외교 시동…브렉시트ㆍ북핵 대응 공조 초점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와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 그리고 전세계적인 테러 확산 등 대내외적으로 외교상황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경제ㆍ안보외교 행보에 나선다.

박 대통령은 먼저 오는 14일 제11차 아시아ㆍ유럽 정상회의(ASEM) 참석과 몽골 공식방문을 위해 몽골 울란바토르를 방문한다.

ASEM은 아시아와 유럽 주요국 정상과 정부 수반이 참여하는 다자협의체로 이번 회의에서는 브렉시트 직후 열린다는 점에서 이와 관련된 집중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헤럴드경제DB]

박 대통령은 이번 회의 계기에 세계적으로 보호무역주의와 신고립주의 기류가 조성되고 있지만 각국이 대외지향적 개방정책을 펼쳐야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4일 국무회의에서 “각국의 이익을 추구하려는 보호무역주의가 고개를 들고 있고 세계 각국의 선거 일정 등과 맞물려 신고립주의 흐름이 확산될 우려도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 우리는 보호무역주의와 신고립주의 극복을 이끌어가는 선도국가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이 도발 위협을 그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당부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 대통령은 ASEM 회의 이후 17~18일에는 차히야 엘벡도르지 몽골 대통령 초청으로 몽골 공식방문 일정에 들어간다.

박 대통령은 엘벡도르지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희토류와 구리, 석탄, 형석 등 자원부국인 몽골과 에너지 신산업을 비롯해 보건 등 신규협력 분야 발굴과 우리 기업의 에너지ㆍ인프라 건설 참여, 개발협력 및 인적ㆍ문화교류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몽골 방문을 앞두고는 13일 방한하는 요한 슈나이더 암만 스위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실질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스위스가 EU 비회원국이기는 하지만 브렉스트가 유럽과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자연스럽게 의견교환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스위스는 중립국 감독위원회 일원으로 한반도 안보에 기여해왔다는 점에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이행과 북한 비핵화, 한반도 평화 문제 등도 심도 있게 다뤄질 전망이다.

앞서 스위스는 지난 5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 노동당과 북한 당국이 소유ㆍ통제하는 모든 자산을 동결하는 조치를 취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연이은 외교일정 속에서 터키와 방글라데시, 이라크에서 잇따라 발생한 테러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의 공조를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민생정책 현장방문도 계속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최근 초등돌봄교실과 시간선택제 일자리 모범기업, 친환경에너지타운 등을 잇따라 찾아 정부정책 현황과 홍보, 후속조치까지 직접 꼼꼼히 챙기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