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7ㆍ4 공동성명 44주년에 대북 강경메시지…“도발과 보상 악순환 끊어야”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4일 “북한의 변화를 끌어내지 못하는 도발과 보상의 악순환 고리를 이번에야말로 반드시 끊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중앙회장을 비롯한 회장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에서 “역사가 우리에게 분명하게 알려주는 사실은 북한 정권의 인식과 태도에 근본적 변화가 없는 한 어떤 만남과 합의도 일시적인 이벤트에 그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현재 우리와 국제사회가 그 어느 때보다도 단단하게 결속해 제재와 압박을 펼치고 있는데,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이나 술책에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 핵 포기와 평화통일 기반 구축에 모든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부친인 박정희 대통령 때 자주와 평화, 민족대단결이라는 3대 통일원칙을 내온 7 ㆍ4 공동성명 44주년을 맞은 당일 나왔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박 대통령은 7 ㆍ4 공동성명에 대해 “남북이 휴전 이후 처음으로 평화적인 대화를 갖고 통일의 대원칙을 함께 마련했던 상징적 의미를 갖고 있다”며 “당시 남북은 자주, 평화통일, 민족대단결이라는 3원칙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7개 사항에 합의했었다”고 평가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그러한 약속들이 잘 지켜졌다면 오늘날 한반도가 훨씬 평화롭고 자유스러울 수 있었을 텐데 그렇지 못한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며 7 ㆍ4 공동성명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못하고 있는데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변화를 기다리며 평화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지만 북한은 핵무기를 개발하고 탄도미사일까지 시험발사하면서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를 크게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올해 창립 62주년을 맞은 한국자유총연맹이 양성중인 100만 통일선봉대와 관련, “북한 주민들의 자유와 인권 개선을 위한 국내외적 환경을 조성하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확산하는 활동에 주력하게 될 텐데, 이런 활동이 통일의 주춧돌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우리 모두가 보다 행복하고 풍요로운 미래로 나아가려면 우리 사회의 갈등을 해소하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면서 “한국자유총연맹이 시대의 흐름에 적극 호응하면서 젊은세대에게는 희망을 주고 국민들에게는 행복을 주는 진정한 국민운동단체로 더욱 발전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날 한국자유총연맹과의 오찬 전 국무회의에서도 북한이 지난주 최고인민회의를 열고 김정은 당 위원장을 새로운 국가직 최고수위인 국무위원장으로 추대한 것을 거론한 뒤, “1인 지배체제를 확고히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사회 내부의 갈등을 노리고 국제적으로는 대북 국제공조체제를 균열시키기 위해 여러 시도를 하고 있다”면서 “북한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이 아니라 핵과 미사일로 세계를 위협하면서 정권안정을 꾀하려는 것은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고 오히려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제재만을 가져와 결국 정권도 안정되지 못할 것이라는 점을 북한 정권은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