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구속영장 청구

[헤럴드경제]검찰이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명목으로 거액의 뒷돈을 챙기고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롯데장학재단 신영자 이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4일 배임수재와 횡령 등 혐의로 신 이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신 이사장은 네이처리퍼블릭 등 롯데면세점 입점 업체들로부터 매장 관리에 편의를 봐 달라는 청탁과 함께 30억여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자신이 실질적으로 운영하는 BNF 통상에 세 딸을 등기임원으로 올리고 급여 명목으로 돈을 챙기는 등 회삿돈 40억여 원을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신 이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 심사는 6일 오전 10시 반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