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거주 EU 시민 지위 보장 논란…“협상카드로 써야” vs “불안 없애줘야”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 이후 영국에 거주하는 유럽연합(EU) 시민들의 지위 보장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영국 정부는 이 문제를 향후 EU와의 협상에서 협상카드로 써야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영국 여야의원들은 이같은 정부의 입장이 영국에 거주하고 있는 EU 시민들을 불안하게 한다며 일제히 비난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BBC방송은 영국에 거주하는 EU 시민의 지위를 둘러싼 의견 대립이 불붙었다고 전했다.

유력한 차기 총리로 거론되는 테리사 메이 내무장관이 이 문제가 브렉시트 협상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밝힌 이후 논란이 촉발됐다. EU 회원국들이 EU에 거주하는 영국인들의 지위를 보장해주지 않는다면, 영국도 영국에 거주하는 EU 시민들의 지위를 보장해 줄 수 없다는 것이다.

[사진=게티이미지]

영국 내 거주하는 EU 시민은 약 300만명, EU에 거주하는 영국 국민은 약 120만명으로 추산된다.

메이 장관을 지지하는 필립 해먼드 외교장관은 “다른 EU 회원국이 약속하지 않은 가운데 영국에 거주하는 EU 시민에게 지위를 보장해주면 영국 국민들을 ‘헐값’에 넘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해먼드 장관은 “이미 영국에 거주하는 EU 시민들에게 나가달라고 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며 “브렉시트 협상 개시 전 비공식 협상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여야 의원 모두 이같은 정부의 입장을 비난하고 나섰다. 이들은 불안에 떠는 사람들을 ‘협상카드’로 이용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동당 예비 내각 내무장관인 앤디 번햄 의원은 “영국에 거주하는 EU 시민 수백만명은 영국 어린이들의 아버지와 어머니, 할아버지와 할머니”라며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이들 가족의 삶이 악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번햄 의원은 네덜란드 국적의 부인과 함께 세자녀를 두고 있다.

앞서 메이 장관의 라이벌로 꼽히는 앤드리아 레드섬 에너지차관도 “영국에 거주하는 EU 시민들의 지위를 보장해줘야 한다”며 “이를 협상카드로 쓰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