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줄 전선’ 싹 걷어낸 경의선숲길 신수동구간

-마포구, 22억5000만원 투입 지중화 공사 완료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경의선숲길 신수동 구간 고압선 등을 지중화하는 공사를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지중화 공사가 마무리 된 곳은 서강대학교와 인접한 백범로 좌측의 주택가로 마포구 광성로 6길 일대 550m 구간이다.

이곳은 한전주와 통신주 등 거미줄처럼 늘어선 공중선과 고압선으로 인해 공원 경관을 해칠 뿐만 아니라 주민 생활에도 불편을 끼쳐왔다. 구는 한전, KT 외 3개 통신사(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딜라이브케이블방송)와 공사 사업비 등 업무협약을 맺고 지난해 9월 공사에 착공했다.

경의선숲길 신수동구간 지중화 공사 전(왼쪽) 후 모습

지중화 공사의 사업비는 총 22억5000만원이 투입됐다. 이중 20억원은 한전과 통신사, 서울시와 마포구가 각각 50%를 부담했으며, 구는 추가로 도로복구비용인 2억5000만원을 지원했다.

경의선숲길 공원 조성사업과 연계해 진행한 이번 공사는 이 지역 일대 한전주 12개, 통신주 10개가 철거되고 공중선이 말끔하게 정비됐다. 11개의 보안등을 17개로 늘려 야간 통행 불편과 안전사고 위험도 줄였다.

경의선숲길 신수동 구간은 총 390m 길이로 공원 맞은편에 있는 서강대학교와 지역 커뮤니티가 긴밀히 교류할 수 있도록 만든 넓은 잔디마당 외에 레일가든, 다목적 광장 등이 있으며, 그동안 하수도로 버려지던 공항철도 서강역사 지하수를 활용해 실개천을 조성해놓은 것이 특징이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아름다운 공원 조성을 위해 경의선숲길 신수동구간 지중화공사로 인한 불편을 감수해준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다”며 “경의선숲길 전 구간 개방에 이어 이번 지중화공사 완료로 시민들이 편안하게 산책할 수 있는 힐링의 공간으로 사랑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