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일사천리 서비스’ 가동..왜?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 경기도시공사가 ‘하자처리 긴급 기동반’ 을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공사는 자사 아파트 브랜드인 ‘자연&’ 입주 고객을 대상으로 신속한 하자처리를 위한 ‘일사천리(一瀉千里) 서비스’를 운영하고 입주예정아파트에 하자 상담·접수를 위한 전문 인력을 상주시킨다.

일사천리 서비스는 시공사가 하자보수를 지연하거나 누전, 누수 등 긴급 보수를 요하는 경우 공사가 직접 보수를 시행하는 서비스로 공사는 이를 위해 지난 1일 지정보수업체와 협약식을 가졌다.

입주 이후부터 하자담보기간까지 서비스가 제공 될 예정이며, 대상별 3개 권역으로 구분하고 각 권역별로 보수업체가 지정된다. 


또 공사는 새로운 아파트 하자시스템을 개발해 하자 접수에서 완료까지 한 눈에 진행상황을 알 수 있는 실시간 하자관리시스템을 도입한다.

시공사 CS엔지니어로 구성된 ‘하자전담반’을 상주시켜 경미하고 긴급한 하자보수, 민원상담 등을 통해 고객만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정동선 경기도시공사 주거복지안전본부장은 “공사는 이번 일사천리 서비스를 직접 운영함으로써 하자로 인한 고객불만 감소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만족을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